제 3회 현악기 작품 전시회

mvak.png

제 3회 현악기 작품 전시회

 

한국 마에스트로 바이올린 제작가 협회에서 주최하는 제 3회 현악기 작품 전시회가 개최됩니다.

이번 전시는 윤이상 탄생 100주년을 맞아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와 함께 열려

젊은 연주자들의 연주와 한국 현악기 명장들의 악기를 한번에 보고 들으실 수 있습니다.

통영국제음악당 블랙박스

2017. 10. 28 ~ 2017. 11. 4

 



[전시소개]

지난 2011년 한국의 현악기제작 문화를 알리고 선도하고자 출범한 한국 마에스트로 바이올린 제작가 협회(MVAK; Maestro Violinmakers Association of Korea)는 2013년과 2015년에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2차례의 현악기전시회를 개최하였고, 올해 세번째 전시회를 새로운 모습으로 기획하기 위해 고민을 하던 중 통영국제음악재단(TIMF; 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oundation)측과 협의되어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현장에서 전시회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이번 전시회는 바로크 시대부터 현대 바이올린까지 이어진 현악기의 역사와 악기 제작 과정 영상 및 도구 그리고 협회 회원들이 만든 현대 악기 전시 등 크게 3가지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 출품된 모든 악기는 협회 회원들이 직접 제작한 악기로 구성되어 전문 연주자나 음악전공학생 뿐 아니라 연주를 할 수 있는 일반 관람객까지 실제 연주를 할 수 있다. 또한 MVAK 소속 제작가들이 전시장에 상주하며 악기에 대한 설명이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게 된다.

지난 전시 모습


제 2회 전시회 - 협회 소속 제작가들이 만든 악기들이 전시되어 있다.


제 2회 전시회 모습 - 현악기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고악기들도 전시되어 있다.

 


제 2회 전시회 모습 - 전시장에서 직접 제작 시연을 하는 모습


제 2회 전시회 모습 - 악기 제작 공방처럼 꾸며놓은 공간과 전시실



[보도자료]

한국 마에스트로 바이올린 제작가 협회, ‘제3회 현악기 전시회’ 개최

- 2017년10월28일부터 11월4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에서

-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와 연대하여 국내 명장들의 현악기 전시

한국 마에스트로 바이올린 제작가 협회(MVAK; Maestro Violinmakers Association of Korea) 윤이상 국제 음악 콩쿠르(통영) 기간인  오는 10 28일부터 11 4일까지  8일간 통영 국제 음악당에서 3 현악기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지난 2011 한국의 현악기제작 문화를 알리고 선도하고자 출범한 제작가협회 MVAK 2013년과 2015년에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2차례의 현악기전시회를 성공리에 개최하였고, 올해 세번째 전시회를 새로운 모습으로 기획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던 통영국제음악재단(TIMF; 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oundation)측과 협의되어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현장에서 전시회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때마침 올해의 콩쿠르는 바이올린 부문이어서 MVAK TIMF 서로에게 좋은 시너지가 것으로 공감하였다


이에 MVAK 이번 전시회에서 비올라와 첼로를 포함한 모든 현악기를 전시하며 특별히 바이올린에 중점을 두어 연주자들과 콩쿠르 본선 참가자들이 전시된 악기들을 편하게 연주해 보며 체험과 평가를 있게 계획이다. 특히 2017년은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작곡가 윤이상의 탄생 100주년이어서 통영국제음악당을 더욱 특별한 축제의 장으로 만드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MVAK 회원들은 모두 미국과 이탈리아의 전문 현악기제작학교를 졸업한 오랜 경력을 가진 제작가들로, 각자의 공방에서 다양한 연주자들을 만나며 악기의 조정, 수리 제작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전시회에 출품되는 현악기들은 모두 이들이 한땀 한땀 손으로 깎아 만든 작품들로서, 고가의 올드 명기들에 비해 손색이 없는 전문 연주용으로 세팅된 악기들이다. 전시장에는 또한 현악기의 제작과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작업 도구들과 디스플레이, 그리고 현악기 역사의 부분을 들여다 있는 바로크악기 등도 진열될 예정이다.


전시회는 연주자나 음악전공학생 아니라 모든 일반 관람객에 개방되며, MVAK 소속 제작가들이 전시장에 상주하며 악기에 대한 설명이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게 된다. 전시장소가 서울을 기준으로 하면 다소 멀리 위치하여 불편한 점도 있겠으나, 지난 차례의 서울 전시회  세번째는 영호남, 충청권 제주에서 2시간 이내에 도착 가능한 통영에서 하는 것도 의미있는 시도로 보인다. 또한 TIMF 측과의 협의과정에서 TIMF 지역에서 소외계층학생들을 다수 포함하여 운영중인 '꿈의 오케스트라' 위한 악기관리 교육 지원을 하기로 하여 더욱 보람되고 훈훈한 전시회로 기획된다.